H : T : M : G : A : W

대학생 60% 토익900점은 돼야, 하지만 현실은 750이하대학생 60% 토익900점은 돼야, 하지만 현실은 750이하

Posted at 2011. 2. 22. 12:54 | Posted in ▶ 배우는 블로그/토익 & 영어

대학생 60% “토익 850점은 돼야”
985명 설문조사… 40%가 실제 점수는 750 이하
 

“토익 950점이 취업에 가장 이상적인 점수, 하지만 내 점수는 750점도 안돼요.”

대학생들이 취업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토익 점수는 900~950점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. 하지만 이렇게 답한 대학생 중 절반에 가까운 학생들의 점수가 750점 이하로 나타났다.

파고다아카데미가 대학생 985명을 대상으로 외국어 학습실태를 조사한 결과, 전체의 31.6%인 303명이 취업에 가장 이상적인 토익 점수로 900~950점을 꼽았다. 이어 25.8%(255명)는 850~900점 은 돼야 한다고 답했다. 950점 이상이라고 답한 학생들도 7%에 달했다.


●작년 대졸신입사원 평균 712점

이처럼 대학생들이 이상적이라고 답한 점수는 대졸 신입사원들의 실제 토익점수에 비해 상당히 높다. 한 취업사이트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2010년 대졸 신입사원 평균 토익 점수는 712점이었다. 10명 중 6명 이상이 850점은 돼야 한다고 봤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.

설문조사에 응답한 대학생의 40%는 토익 점수가 750점 이하였다. 600점 이하가 가장 많았다. 응답자 985명 중 18%인 176명은 자신의 실제 토익점수는 600점 이하라고 응답했다.

그 다음으로는 600~650점(12%), 700~750점(약 10%)이 뒤를 이었다.

문제는 스스로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점수와 현실 점수의 차이가 크면서 오히려 영어공부를 포기하거나 미루는 경우도 많아진다는 점이다. 실제 응답자의 34%는 아직 토익 점수를 취득하지 않았다고 답했다.

●“취업엔 정보·외국어 중요”

이준호 파고다아카데미 이사는 “청년 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대부분의 학생들이 취업준비를 위한 어학공부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고 있다.”면서 “특히 영어는 토익 900점대는 되어야 서류전형이라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들이 많은데 시험점수를 높이는 것 외에 실무에서 활용가능한 언어능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.”고 조언했다.

한편, 응답자 중 40%가량이 취업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관련 정보수집을 꼽았고 외국어 숙달(25%), 공모전 등 다양한 대외활동(16%), 면접 기술(12%)이 그 뒤를 이었다. 취업은 대학교 3학년부터 준비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는 응답이 59%로 가장 높았다. 4학년(18%)과 2학년(15%)이 뒤를 이었다. 고등학교 때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. 

'▶ 배우는 블로그 > 토익 & 영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스피킹 주요동사 모음  (0) 2011.09.21
RC구문포인트 정리  (0) 2011.09.21
전치사 종합  (0) 2011.06.26
대학생 60% 토익900점은 돼야, 하지만 현실은 750이하  (0) 2011.02.22
apply to/for  (0) 2011.02.13
토익700점 받는 공부법  (0) 2011.01.15
틀리기쉬운 영문법 5가지  (0) 2010.12.30
    Comments

티스토리 댓글
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